본문 바로가기

안내

다시보기를 보며 방송상품 정보를 확인 할 수 있습니다.자세히보기

단축키 안내 자막안내

홈페이지로 이동
바로보기 다운로드 무료보기
    바로보기 다운로드 무료보기

    다른 회차 보기

    최신순

    회차 방송일 내용
    64 회 2000-06-27

    허준 64회 허준 64회 6월27일 허준은 외지인과 일체의 접촉을 할 수 없고 유배지를 이탈해도 안 된다고 유배당한다. 그러나 한 사내가 찾아와 허준이 한양에서 어 의였다는 것을 안다며 자신의 어머니를 살려달라고 애원한다. 허준은 자신은 유배를 온 죄인이라 병자를 돌볼 수 없다고 하자 사 내는 의원 손길 한번 닿지 못하고 돌아가시면 한이 맺힌다며 통사 정을 해 어쩔 수 없이 병자를 돌보게 된다. 환자가 완쾌되자 이를 알게 된 동네 환자들이 몰려든다. 허준이 제발 돌아가 달라고 설득 하자 절대 소문 안나게 할 테니 저마다 봐달라고 한다. 그때 사령 들이 들이닥치는데 사령 부인도 환자인지라 사령들도 갈등하다 서 로 눈감아주고 진료를 받는다. 한편 도지는 허준에게 의서와 내의원 연구자료를 보내 직접 의서 를 마무리하도록 한다. 허준은 의서를 완성해 동의보감이라고 적 는다. 광해군은 동의보감을 보고 외딴 오지에 부처되고도 자손만 대 빛날 의술의 체계를 완성했다며 허준을 한양으로 불러와 다시 어의가 될 것을 청한다. 그러나 허준은 이제는 내의원 의관말고 산 음으로 내려가 백성들의 병세를 살피고 살겠다며 거절한다. 허준은 산음으로 내려가 과거 스승 유의태 약방을 맡아 스승의 유 지를 받들어 죽는 날까지 심의가 되는 것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맹세한다. 허준이 환자를 돌보고 사는 사이 동네에 역병이 번지고 허준은 자신의 몸을 돌보지 못하고 환자를 치료하다 역병에 감염 된다. 허준은 환자를 위해 약재를 양보하고 뒤에 약재를 구했을 때 는 이미 늦는다. 허준은 병자를 치료하다 손에 침을 든 채로 사망 한다. 훗날 예진이 허준의 무덤을 찾아와 회한의 눈물을 흘린다.

    63 회 2000-06-26

    허준 63회 허준 63회 6월26일 선조가 위중하자 영창대군 측 신하인 성필 등은 선조에게 후궁의 소생인 세자를 폐하고 적통인 영창대군에게 보위를 잇게 하여 왕 실의 기강을 바로 세워달라고 청한다. 선조는 지금 나이 세 살인 영창대군이 보위에 오르면 왕권이 흔들 리고 조정이 파당에 휩싸일 것이라며 보위는 광해군이 이을 것이 니 전위교서를 백관들에게 공표하라고 명을 내린다. 성필과 공량 등은 선조가 이대로 승하한다면 전위교서를 내린 사 실을 아는 사람은 대전 내의녀와 어의뿐이니 두 사람의 입만 막으 면 교서는 없었던 것이 될것이라며 광해군이 보위를 물려받는 것 을 필사적으로 막으려 든다. 그리고 허준에게 주상이 승하하고 무사한 의관은 없었다며 대전에 서 있었던 일을 모르는 척 해준다면 영창대군이 그 공을 잊지 않 을 것이라며 모르는 척 해달라고 한다. 허준은 그같은 술수로 종사 를 그르치려 드냐며 뜻을 따를수 없다고 거절한다. 그러는 사이 선조는 유언도 못남기고 임종하고 만다. 허준은 선조 가 승하한데 대한 책임을 지고 유배를 떠난다.

    62 회 2000-06-20

    허준 62회 허준 62회 6월20일 허준은 광해군의 심한 학질을 다스리기 위해 비상과 소금, 빗물로 만든 신석수모라는 약을 만들게 한다. 허준이 광해군에게 약을 가 져가자 명걸이 불미스러운 일을 미연에 방지하겠다며 은제품을 탕 제에 담그자 은이 까맣게 변색된다. 광해군과 세자빈 등이 놀라자 허준은 독도 잘만 쓰면 약이 된다며 주약을 비상으로 썼지만 위중 한 학질 증세에 효험이 있으니 믿고 마셔 달라고 한다. 광해군은 고민하다가 주변의 만류를 뿌리치고 비장한 얼굴로 탕약을 마신다. 의관들이 모여서 만약 광해군이 잘못되면 허준은 물론이고 탕약을 다린 오근도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고 하 자 오근은 전전긍긍한다. 광해군 측에서는 허준이 영창대군을 추 종하는 자와 결탁한 것이라며 끌어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한, 광 해군의 병세도 더욱 악화되는 것으로 보여 주변 사람들은 애를 태 운다. 이 와중에 광해군 반대파인 공량과 성필은 허준이 계속 비상이 든 탕약을 올리고 있으니 거기다 비상을 조금만 더 섞으면 세자는 결 국 비상이 든 탕제를 마시고 죽을 것이며 그 모든 책임은 허준에 게 있다며 음모를 꾸미고 약제에 비상을 더 섞는다. 비상을 더 넣 은 탕약을 유도지가 들고 광해군에게 갔을 때, 때마침 광해군이 깨 어난다. 허준은 자신을 믿어준 광해군이 너무 고마워 감격하고, 광 해군이 기력이 쇠진해졌으므로 유도지가 가져온 탕약 대신에 기력 을 보하는 탕약으로 바꿔 쓴다. 한편, 선조가 위중하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가 보니 선조는 이미 회 복하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러 있고, 조정 대신들은 광해군 측과 영 창대군 측으로 나위어서 서로 보위를 물려받게 하기 위해 사태를 논의하는데만 급급하다.

    61 회 2000-06-19

    허준 61회 허준 61회 6월19일 선조는 예진을 불러다 허준과 십수년 간 정분을 나눈 것이 사실이 냐고 묻는다. 예진은 자신은 허준을 존경하고 있으나 그것은 평생 가슴 속에만 담아왔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며 추문이라함은 당 치 않다고 눈물을 글썽인다. 선조는 상소를 무지하고 그대로 허준을 보국승록대부로 임명한다. 선조 39년, 세월이 흘러 중전 인목왕후가 왕자를 생산하자 선조를 비롯한 일부 대신들은 기뻐하고, 광해군과 세자빈을 비롯한 광해 군파 대신들은 실망한다. 유도지는 허준에게 이제 중전의 몸에서 왕자가 생산됐으니 후궁 소생인 광해군의 위치가 크게 흔들려 조 정이 혼란에 빠질테니 대세를 살펴 입장을 분명히 하지 않으면 정 쟁에 희생이 될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허준이 ''우리는 의관이니 의관의 소임만 하자''고 하자 도지는 답답 하기만 하다. 그러던 중 재정이 바닥났다며 조정에서는 의서 편찬 에 필요한 재정 지원을 중단한다. 한편, 허준은 광해군이 두통을 일으켰다는 소식과 영창대군이 경풍을 일으켰다는 소식을 동시에 전해 듣고 어디로 가야할지 난처해 하는데…

    60 회 2000-06-19

    허준 60회 제 60회 6월19일 선조는 병세가 회복되자 허준에게 노고가 컸다고 치하한다. 허준 은 유도지의 시침이 효험을 발휘했기 때문이라고 공을 돌린다. 선 조는 유도지에게 신성군을 죽음에 이르게 한 죄를 물어 중형에 처 하려 했지만 허준의 간청으로 죄를 사할테니 앞으로는 과오없이 일하라고 한다. 선조의 방에서 나온 도지는 허준 앞에 무릎을 꿇 고 그동안 음해한 일들을 용서해 달라고 한다. 허준은 도지가 자 기 때문에 부자지간의 인연을 끊게 됐으며 출세가 도의 걸림돌이 되는 등 자신이 원한의 빌미를 줬다며 지난 일은 잊어버리자고 도 지를 일으킨다. 그 모습을 보고 있던 오근과 예진은 이제야 오랜 악연이 풀렸다며 기뻐한다. 이순신과 권율, 그리고 각지에서 일어난 의병들의 활약으로 난이 끝나가자 허준은 의서 편찬에 심혈을 기울인다. 전란의 후유증이 수습돼자가 선조는 난중에 공을 세운 사람들에게 공신책록을 하 며 허준에게 정승 반열인 정일품 보국숭록대부의 봉호를 내린다. 그러나, 반대파에서는 허준을 돌아세워 공신책 전체를 문제삼아 뒤집기 위해 허준을 결함을 찾으러 허준의 뒤를 캔다. 하지만 아무 리 뒤져도 허준의 약점이 나오지 않자 한 사람을 매장시키는 데는 도덕적인 결함을 긁어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며 허준과 예진 의 정분이 십수년 간을 이어오면서 보통이 넘는다며 그것을 문제 삼으려 하는데…

    추천! 무료 클립